ikwon2.com > 자유게시판

꽃 - 김춘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Breeze (211.♡.193.196) 작성일04-12-06 13:19 조회3,159회 댓글1건

본문

꽃-김춘수(<현대문학> 9호, 1955.9)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의미가) 되고 싶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Breeze님의 댓글

Breeze 아이피 211.♡.193.196 작성일

  시인은 가셔도, 시는 아직도 여전히 언제나 마음속에 남아 있을 것 같군요

ikwon2.com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건 1 페이지
ikwon2.com >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34 50 Dollars and a Flask of Crown 인기글 ikwon2 2012-06-13 1936 0 0
33 슈퍼스타 장재인 김지수 신데랄라 인기글 Breeze 2010-09-04 2464 0 0
32 take me home country road 인기글 Breeze 2010-08-04 2320 0 0
31 이권세무사 2010년2월 연구사례발표현장 인기글 breeze 2010-02-27 2644 0 0
30 유고걸 이효리 인기글 beeze 2008-08-23 2358 0 0
29 쌈코 최근경기 인기글 breeze 2008-08-22 2984 0 0
28 사업양도양수계약서 입니다. 첨부파일비밀글 이권 2005-10-10 15 0 0
27 4월은 잔인한 달 댓글2 인기글 Breeze 2005-04-02 3438 0 0
26 여로 인기글 Breeze 2004-12-16 3059 0 0
열람중 꽃 - 김춘수 댓글1 인기글 Breeze 2004-12-06 3160 0 0
24 나는 미숙하다. 인기글 Breeze 2004-12-05 3289 0 0
23 터미네이터 2 인기글 Breeze 2004-12-05 3351 0 0
22 장동건 : "이제 배우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Breeze 2004-11-30 3252 0 0
21 푸하하하 인기글 Breeze 2004-11-28 3230 0 0
20 마침표 댓글1 인기글 Breeze 2004-11-23 3017 0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