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won2.com > 자유게시판

장동건 : "이제 배우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Breeze (61.♡.113.65) 작성일04-11-30 00:17 조회3,126회 댓글1건

본문


"원래는 상에 신경 안쓰는데 이번에는 상에 연연했습니다.
소원이 이뤄져 기쁩니다.
그리고 지금 이순간 가장 행복한 분이 되신 집에 계신 부모님과 팬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제 더 이상 제 이름 앞에 붙었던 배우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별로 좋아 하는 배우는 아니었는 데
"친구" 그 영화 이후로 좋아진 배우다.
잘생겨서 피해본 배우 중 한명인것 같다.

상을 받을 때, 그의 진지한 모습과 시상소감에서 묻어나는 그의 노력이 느껴졌는지

나도 모르게
잘했어, 정말 멋있었어 하고 박수를 보내게 낸다.

그에 말에서 행동에서 믿음이 묻어난다.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Breeze님의 댓글

Breeze 아이피 61.♡.113.65 작성일

  오래해서 잘한다 보다는, 오래해서 진실해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ikwon2.com >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4건 1 페이지
ikwon2.com >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34 50 Dollars and a Flask of Crown 인기글 ikwon2 2012-06-13 1802 0 0
33 슈퍼스타 장재인 김지수 신데랄라 인기글 Breeze 2010-09-04 2349 0 0
32 take me home country road 인기글 Breeze 2010-08-04 2206 0 0
31 이권세무사 2010년2월 연구사례발표현장 인기글 breeze 2010-02-27 2526 0 0
30 유고걸 이효리 인기글 beeze 2008-08-23 2230 0 0
29 쌈코 최근경기 인기글 breeze 2008-08-22 2842 0 0
28 사업양도양수계약서 입니다. 첨부파일비밀글 이권 2005-10-10 15 0 0
27 4월은 잔인한 달 댓글2 인기글 Breeze 2005-04-02 3330 0 0
26 여로 인기글 Breeze 2004-12-16 2949 0 0
25 꽃 - 김춘수 댓글1 인기글 Breeze 2004-12-06 3037 0 0
24 나는 미숙하다. 인기글 Breeze 2004-12-05 3167 0 0
23 터미네이터 2 인기글 Breeze 2004-12-05 3239 0 0
열람중 장동건 : "이제 배우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Breeze 2004-11-30 3127 0 0
21 푸하하하 인기글 Breeze 2004-11-28 3130 0 0
20 마침표 댓글1 인기글 Breeze 2004-11-23 2893 0 0
게시물 검색